woowacourse


  • [우아한테크코스 6기] 레벨 2: 5주 차 회고

    이번 주는 수요일에 쉬는 날이 있어서 이틀 이틀 잘 끊어가며 다녀왔다. 화요일부터 새로운 미션이 시작돼 살짝 압박이 있기도 했지만, 어찌저찌 잘 마무리돼 화, 목에만 열심히 달려서 미션을 마무리했다. 클라이밍도 다녀오고, 일요일 캠퍼스도 구경해서 한 주를 알차게 지냈다. JPA와 함께 했던 이번 주.. 만나보시죠 🥹 🥹 JPA, 넌 누구니? 레벨 2의 절반이 지나가는 시점, 이번 미션부터는 JPA가 들어왔다. 단순히 JPA만 들어오지만 결국 들어오는 건 JPA + Hibernate + Spring Data JPA였기에..⋯


  • [우아한테크코스 6기] 레벨 2: 4주 차 회고

    주4회 해주세요 주4회 해주세요 주4회 해주세요 🥹 화요일부터 시작했던 행복했던 한 주가 마무리됐다. 다음 주에는 수요일이 또 빨간 날이라 잔뜩 기대 중 🥹 4일뿐인 한 주기는 했지만, 그만큼 밀도있었던 한 주였다. 모두가 미션하느라 바빠서 비교적 조용했던 잠실 캠퍼스를 지냈다! 어찌저찌 마무리가 되어가는 중이지만, 다시 이 코드를 들고 다음 미션을 하려니 숙연해지는 중… 🔥 이번 미션동안 담아갈 것을 잘 담아가자! 📋 여기저기 붙은 전단지, 테스트 하세요! 저번 주까지만 해도 테스트에 대한⋯


  • [우아한테크코스 6기] 레벨 2: 3주 차 회고

    이번 주는 알차게 지냈다~! 새로운 페어와 미션도 진행하고, 미뤄뒀던 테코톡도 해결하고. 이것저것 한 일이 많아서 정신을 잘 잡는 것이 관건이었다. 한 번은 결국 정신을 놓아 재밌는 에피소드도 있었지만, 아래에서 설명하도록 하겠다 🫂 슬슬 ‘내가 무엇을 모르는가?’ 라는 느낌보다는 ‘내가 어떤 것을 해결하고 있는가?’ 에 더 고민을 쏟고 있다. 특히나 이 질문은 한 가지 문제를 해결하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동시에 쫓아오는 일이 잦아서, A로 해결해야 할 것을 (쓸모없는) B나 C를 동원해⋯


  • [우아한테크코스 6기] 레벨 2: 2주 차 회고

    이번 주는 크루들과 토론하는 시간이 잦았다. 설득을 하고 당하면서 생각을 다듬었다. 그 와중에도 정말 잘 되어가는 건가? 라는 느낌도 든다. 이번 주동안 이야기했던 주제들을 다시 한 번 정리해보는 시간이 있어도 좋겠다. 지난 주에 아팠던 게 점점 나아졌지만 꽤나 오래 가서.. 초반에는 계속 골골댔던 한 주. 특히 미션을 마무리하면서 계속 등장하는 여러 토론거리를 생각하느라 머리가 지끈하다. 카페석(?)에 앉아 지나가는 크루를 붙잡고 이야기하는 일도 많았는데, 설득하고 설득당하기의 연속. 이야기를 해나가면서 바닥을 다져갈⋯


  • [우아한테크코스 6기] 레벨 2: 1주 차 회고

    방학이 쏜살같이 지나갔고, 새로운 레벨이 시작되면서 함께할 조도 바뀌었다! 방학 동안에는 모자란 잠을 내리 자느라 시간이 다 간 듯… 브리네오조 MT도 다녀왔는데, 일정이 딱 시작하는 전 날에 끝나도록 돼 있어서 몸살을 좀 앓았다. 이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감기 때문에 수목금 내리 고생했다 🥹 1레벨 때에는 자바와 객체지향에 대해 깊은 생각을 해 보았다면, 2레벨부터는 본격적인 웹 서버를 구축하기 위한 스프링 프레임워크를 활용하게 된다. 겪어보지 못했던 새로운 타입의 학습을 진행하게 돼서 즐겁게 지낸⋯


  • [우아한테크코스 6기] 7주 차 회고

    레벨 1이 끝나가고 있다. 체스에 DB가 들어오면서 꽤나 막막한 한 주를 보냈지만, 이건 체스 회고에서 자세히 적어야지. 이번 단계가 끝나면서 3월도 마지막 주를 바라보고 있다. 글을 쓰는 시점은 이미 4월하고도 이틀이 지났지만…진짜 바빴어요 매일매일 있었던 일 중에서 회고에 쓸 만한 일들을 기록해두고는 하는데, 이번 주에는 신기할 정도로 양이 적다. 서론에서만 모든 이야기를 쓸 수 있을 정도. 그만큼 바빴지만, 그 와중에서도 정신 꽉 붙들고 기록하는 건 중요하다. 지금이 제일 젊을 때라고⋯


  • [우아한테크코스 6기] 6주 차 회고

    산 넘어 산이라고 하던가… 블랙잭이 끝나니 더 어려운 미션이 면전에 나타났다. 체스를 구현하는 것이었는데, 특수룰이 없는 일반적인 체스 룰을 사흘만에 구현해내야 했다. 덕분에 화수목이 싹 날아간 느낌이지만 회고는 회고대로 써 봐야지. 이번 주도 잘 지냈다! 👌😉 💬 설계의 중요성 사다리 – 블랙잭으로 이어지는 두 개의 미션에서 구조를 엎었던 일이 잦았다. TDD랍시고 멀리서 바라보기, 큰 단위에서 작은 단위로 쪼개 나가기를 연습한다고 나름 생각했다. 하지만 모든 것의 전제는 설계가 잘 되어 있을⋯


  • [우아한테크코스 6기] 5주 차 회고

    이번 주는 내내 블랙잭에 빠져 살았다. 블랙잭에서 생각했던 내용들은 블랙잭 회고에 적어 두었으니, 이번에는 생활에 대해서 조금 더 자세히 적어보려고 한다. 그래도 아마 거의 미션 관련된 것 같지만… 일단 출발해 보자고 🏄🏻‍♂️ 이번 주의 가장 큰 수확은 JDK다. 초창기부터 있었던 제육-돈까스-국밥 밈이었는데, 이걸 짤로 만들어서 슬랙의 이모지가 되었다. 배고프면 이제 이걸 고르면 되나 싶다ㅋㅋ🙄 만들면서 JDBC는 뭐로 만드나 이야기도 했었는데, 족발-닭발-보쌈-추어탕이었나? 기억이 잘 나질 않는다ㅋㅋ 🧠 매주 월요일, 소프트스킬 피드백⋯


  • [우아한테크코스 6기] 블랙잭 미션 회고

    우여곡절 끝에 블랙잭 미션 2단계가 머지됐다🎉 2단계를 진행할 때, 책임 분배가 잘못되었음을 깨닫고 다시 엎는 일이 두 번이나(…) 있었다. 테스트 못지않게 단단한 설계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던 미션이었다. 이번 글에서는 내가 고민했던 부분을 위주로 작성하고자 한다. 코드에 의도를 담자 매번 의식하려고 노력하지만 잘 되지 않는 부분이다. 이번에는 코드 한 줄 쓸 때마다 내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타이핑했는지 돌아보았다. 왜 private으로 닫았는지, 왜 package-private으로 열었는지와 같은 생각, 메서드 이름을 어떻게⋯


  • [우아한테크코스 6기] 4주 차 회고, 블랙잭 1단계

    보통은 많은 시간이 지나고 나면 ‘한 것도 없는데 시간이 많이 갔다’고들 하는데… 그런 말은 못 하겠다. 앞선 4주는 정말 밀도있는 시간을 지냈다. 새로운 일들이 계속해서 등장하니 적응하는 데 걸리는 시간도 있었겠다. 특히나 이번 주는 기록에 시간을 많이 못 들여서 아쉽다. 여전히 느끼는 것이지만, 딱 맞아떨어진다면 40분이면 도착하는 거리를 불확실한 대중교통 때문에 한 시간넘게 불안해야 하는 게 참 아쉽다. 괜히 직장인들이 자차를 타고 다니는 게 아닌 것 같기도.. 또 차 막히면⋯


Categories